본문 바로가기

자동차와 함께

BMW역사와 세대별 차량을 살펴보자.

BMW는 세단의 대표적인 모델로 고성능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1984년에 E28모델을 첫 출시하며 세단의 대표모델이 되었다. 5시리즈와 매우 유사한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엔진도 다름없이 같은 것을 사용한다. 4륜구동은 F90부터 장착되었다.


1세대는 E28모델로 1984년에 시작되었다. M5모델명을 가진 1세대는 직렬 6기통을 사용하고 독립스로틀 엔진을 장착하여 286마력을 자랑한다. 북미형은 256마력이며 변속기는 수동변속기만 장착하여 제로백이 6.2초로 당시에는 가장 빨랐다고 한다.


수제작을 원칙으로 하여 1988년까지만 생산했다고 한다. 2세대는 E34모델로 1989년에 생산되었다. 17인치 터빈휠이 장착되었고 역시 수제작으로 생산하였는데 S38엔진을 장착하면서 315마력을 일궈냈다. 이후 M5왜건이 등장하면서 배전기를 과감히 없애고 배기량을 키웠다.


마력을 340까지 끌어올렸으며 수동변속기와 동시에 장착되며 6단 수동변속기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후기형은 전자식 가변댐퍼를 장착했고 브레이크는 4피스톤 캘리퍼를 장착했다. 전기형은 3.6엔진을 사용하고 후기형은 3.8엔진을 사용한다.


M5는 브레이크 냉각성능을 끌어올리기 위해 스타일 휠캡을 별모양으로 장착하는데 M시스템 단조휠로 장착하기 시작했다. 후기형도 4피스톤 대구경으로 할경우 18인치 휠이 장착된다. 이당시 컨버터블 모델도 제작되었으네 딱 1대만 제작되어 양산화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이후 BMW에서 컨버터블은 출시하지 않다가 다시 공개되기 시작했다. 3세대는 E9모델로 1998년에 생산되었다. 직렬6기통을 사용하지 않고 V 4941cc 독립 8스로틀 자연흡기 엔진을 사용했는데 394마력으로 제로백을 4.8초로 앞당겼다.


계기판이 추가로 새롭게 장착되었는데 한계회전수가 달라지며 사이드미러도 올라가며 접히는 형태로 바뀌었다. 4세대는 E60과 E61 M5왜건이 출시되었다. 507마력이라는 지금까지 가장 강력한 성능을 내놓았으며 V10 자연흡기 엔진을 장착하여 베이스 엔진에 튜닝을한 상태였다.


이 엔진은 M엔진으로 공유부품이 존재하지 않아 특별한 엔진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공유부품이 없는만큼 정비하기에는 까다롭다. E63은 압축비가 12.0:1로 세단 최초로 우수하다는 평을 받는다.


5세대는 배기가스 기준이 새로워지면서 E60에 사용되었던 자연흡기 엔진을 사용하지 않고 다운사이징한 V8엔진을 사용했다. 직분사 트윈터보 가솔린엔진으로 M5최초로 터보가 달린셈이다. 최고출력 560마력을 자랑하며 5,750RPM을 자랑한다. 압축비도 가장 낮은 수치를 말해준다.